부영철강주식회사 블로그바로가기

부영철강 주식회사


철강뉴스

 

철강뉴스

수입산 철강, 韓 시장 점유율 더 늘어.,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부영철강 작성일17-03-02 08:14 조회663회 댓글0건

본문

2016021910503422650_1.jpg

 

 

 

국내 철강시장이 여전히 수입산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. 수입산 철강재가 국내 시장에서 소비되는 비중은 전년 대비 더 확대됐고, 수입규모도 더 확대됐다. 지난해 국내 철강업계의 실적이 모처럼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국내시장 환경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인 셈이다.  

16일 철강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 들여온 수입산 철강재 규모는 총 2372만3000t으로 집계됐다. 이는 전년(2205만t) 대비 7.5% 증가한 규모로, 2010년 이후 6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. 국내 시장 점유율도 41.8%(1~11월 기준)로 40%대를 넘어섰다. 전년도와 비교하면 2.3%포인트나 늘었다.  

가장 많이 수입된 철강재는 열연강판이다. 열연강판은 자동차·가전·건축·선박·강관 등 산업 전반에서 철강제품의 기초로 쓰이는 철강재다. 지난해 열연강판 수입규모는 677만5000t으로 전년 대비 7.9% 늘었다. 특수강과 자동차에 들어가는 아연도강판은 각각 172만5000t, 145만6000t이 수입돼 비중은 크지 않았지만 전년 대비 40%, 31% 가량 확대된 것으로 집계됐다. 

수입 확대를 이끈 것은 중국산 철강재다. 전체 수입규모가 줄었던 2015년에도 중국산 철강재 수입은 꾸준히 늘었다. 지난해 중국산 철강재 수입규모는 1461만6000t으로 전체 수입의 61.6%까지 올라섰다. 아연도강판과 특수강 수입확대를 이끈 것도 중국산이었다. 내수점유율은 25.7%로 국내에서 소비되는 철강재의 1/4은 중국산이 점령하고 있다. 일본산 수입비중도 점점 확대되고 있고 국내 철강시장을 압박하고 있다. 일본산 철강재는 전년 대비 42만t 확대된 702만t이 지난해 국내로 유입됐다. 전체 수입비중의 30% 수준이다.

 

반면 국내 철강사의 철강재 수출규모는 지난해 총 3098만t으로 전년 대비 1.8%(57만t)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. 반덤핑 등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면서 수출 판로는 점점 줄어드는 셈이다. 업계 관계자는 "지난해 국내 철강업계의 실적 확대는 가격 상승과 자체 구조조정 효과였다"며 "국내 시장 환경은 여전히 나아진 것이 없는 상황"이라고 말했다. 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

부영철강주식회사 / 사업자등록번호 : 402-81-41434 / 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제 2016-전주덕진-0042호
대표 : 박남현 / [우:54846] 전북 전주시 덕진구 신복로 18-14
전화 : 063-212-3470~2 / 팩스 : 063-212-3473 / E-mail : steel4020@naver.com
Copyright(C) 2016 Booyoung Steel Co.,Ltd. All rights reserved.